중앙대학교 대학원신문
인터뷰, 임근준
최종편집 : 2020.1.2 목 12:52
기획문화
도시의 우울을 씻어내는 천연 멜로디, 하찌와 TJ 1집 <행복(2006)>김진호 / 서양화학과 석사과정
전웅 편집위원  |  jeon194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72호]
승인 2010.08.31  20:28: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누구에게나 현실은 녹록치 않다. 매일 산꼭대기 단칸방을 오르내리며 지팡이 도장을 찍는 할머니에게도, 꿈을 이루기 위해 상경한 부산 청년에게도, 삶은 쉽지 않은 여행이다. 하지만 우리는 각자의 희망을 품고 음악이라는 휴식에 의지하며 오늘을 보낸다. 또 다른 오늘을 견뎌낼 수 있도록 풀린 다리에 힘을 실어주는 밴드 ‘하찌와 TJ’를 소개한다.
 꾸밈없는 음악만큼이나 정직한 이름을 가진, ‘하찌와 TJ’는 일본인 기타리스트 하찌(가스가 히로후미, 56)와 걸쭉한 사투리의 부산 청년 TJ(조태준, 32)로 이루어진 듀오다. 사물놀이를 배우기 위해 한국에 건너와 있던 하찌는 가수의 꿈을 포기한 채 음향기사로 일하던 TJ의 노래를 우연히 듣고 그에게 밴드결성을 강요(?) 한 끝에 ‘하찌와 TJ’를 결성하였다……는 다소 무협영화같은 탄생 비화까지 갖춘 팀이다. 
보사노바, 폴리네시안, 기타팝, 트로트 등 다양한 장르가 뒤섞인 데뷔 앨범 <행복>은 사실 특정장르로 규정짓고 분석하기보다는 두 사람의 자유로운 호흡에 귀를 맡기면 되는 편안하고 하늘하늘한 앨범이다. 가사 또한 소소하고 일상적인 내용과 유쾌한 에너지로 가득차 있다. 수록곡 모두가 단출한 악기로 구성되어 있지만 뛰어난 완성도를 보여주는, 어느 곡 하나 빠뜨릴 것 없는 명반이다.
 그럼에도 굳이 한 곡을 추천하자면, 4번 트랙 ‘집으로 가는 길’을 꼽고 싶다. 잔잔한 특유의 서정성을 잘 살리고 있는 이 곡은 가사와 멜로디, 리듬의 적절한 조화가 돋보인다. 특히 ‘올라야 하루가 가고, 올라야 별이 뜨는 곳’같은 서정성 가득한 가사는 이들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정서가 아닐까 싶다. 또한 전주와 간주에 등장하는 하모니카의 묘한 향수, 전자기타의 부드러운 반주가 어우러져 집으로 가는 길에 들으면 너무나 좋을 곡이다. 가수 알렉스가 불러 화제가 되었던 ‘남쪽 끝 섬(1번 트랙)’, 하늘을 나는 꿈을 꾸는 듯이 청량한 ‘보라색 밤과 작은 별(7번 트랙)’, 사랑하는 연인과 손잡고 듣고 싶은 ‘우리두리(11번 트랙)’도 각별히 추천하고 싶다.

< 저작권자 © 대학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웅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974 서울특별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2관(대학원) 201호 대학원신문사  |  대표전화 : 02-881-7370   |  팩스 : 02-817-9347
인터넷총괄책임 : 편집장 | 게시판총괄책임 : 편집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장
Copyright 2011 대학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auo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