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학교 대학원신문
인터뷰, 임근준
최종편집 : 2018.6.4 월 12:21
학내
[단신] 여전히 '공사 중'
임해솔 편집위원  |  tuddlods7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342호]
승인 2018.04.02  22:35: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여전히 ‘공사 중’

 

  지난 겨울방학 기간 대학원(302관) 로비공사가 진행됐다. 당시 원우들은 약 한 달간 진행된 로비공사 기간에 소음·휴게 공간 부족 등으로 불편을 겪었지만, 새롭게 꾸며질 로비의 모습과 노후화된 기자재 교체를 상상하며 공사의 불편을 견뎠다. 이에 대해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공민표 전(前) 대학원총학생회(이하 원총) 회장은 “1층 로비 시설 노후화로 인한 공사이며, ‘일반 테이블 9개, 의자 21개, 긴 테이블을 위한 의자 3개, 각 층의 분리수거함’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한 바가 있다.

  길었던 로비공사가 끝나고 새 학기가 시작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기자재 교체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로비에서 담화를 나누던 원우 A는 “쾌적한 환경으로 변화될 로비를 기대했지만, 공사한 로비의 모습은 달라진 것이 없어 보인다”며, “로비의 테이블과 의자 노후화는 물론이거니와, 많은 원우들과 사용하기에는 기자재 개수 또한 부족하다”고 불만을 전했다. 이어 원우 B는 “로비공사를 진행함에 앞서 노후화된 기자재 교체가 먼저 이뤄졌으면 더 효율적이었을 것 같다”는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원총은 예산 청구 과정의 혼선 등의 문제가 있었다고 전했다. 박재홍 원총 회장은 “본교 인사 발령과정 중에 예산 담당자가 바뀌면서 예산 문제에 차질이 생겨 진행되지 못했다”며, “예산을 다시 배정받아 구매를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차후에 교체가 진행될 예정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로비의 모습은 앞으로도 한동안은 현재 상태를 벗어날 수 없을 듯하다. 아직 밟아야 할 행정적 절차들이 많이 남아 있어, 기자재 교체 기간을 약속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박 회장은 “기자재 구매를 마치더라도 업체에서 배송이 언제 이뤄질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되도록 한 달 내에 기자재가 교체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임해솔 편집위원 | tuddldos74@naver.com  

< 저작권자 © 대학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56-756 서울 동작구 흑석동 221 학생문화관 2층 언론매체부(중대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820-6245  |  팩스 : 02-817-9347
인터넷총괄책임 : 방송국장 | 게시판총괄책임 : 편집국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Copyright 2011 대학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auo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