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학교 대학원신문
인터뷰, 임근준
최종편집 : 2020.12.9 수 12:16
오피니언
[후다닥 인터뷰] 페미니스트&퀴어 영화제에서 만나다최우아씨를 만나다
황나리 편집위원  |  hikalin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323호]
승인 2015.11.03  22:27: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페미니스트&퀴어 영화제에서 만나다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FUQ 중앙대학교 페미니스트&퀴어 영화제’가 열렸습니다. 많은 분이 참석해주셨는데요, 강연을 듣던 최우아 씨를 만났습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문예창작과에 재학 중이고, 막 학기고(웃음), 최우아입니다.

-어떻게 영화제에 참여하게 되셨나요.
‘자유인문캠프’에 참여하면서 조금씩 페미니즘이나 퀴어에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정문에 현수막 걸려있는 걸 보고, 강연 한번 와볼까 해서 오게 됐어요.

-강연은 어땠나요?
잘 모르는 용어가 나와서, 사실 중간에 좀 졸리기도 했는데요. 선생님께서 열정적이시고 중요한 페미니즘 문제를 많이 말씀해주셔서, 이런 문제점들이 있구나 하고 깨닫게 됐어요.

-학내 페미니즘에 대해 하고 싶은 말 있으세요?
<녹지>를 정말 인상 깊게 읽고 있어요. 저도 그런 글을 쓰고 싶을 정도로 너무 참신하고, 편견을 깨주고, 또 다른 생각을 하게 해주는 글이었어요.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어요.

 

황나리 편집위원|hikaling@naver.com


 

< 저작권자 © 대학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974 서울특별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2관(대학원) 201호 대학원신문사  |  대표전화 : 02-881-7370   |  팩스 : 02-817-9347
인터넷총괄책임 : 편집장 | 게시판총괄책임 : 편집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장
Copyright 2011 대학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auo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