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학교 대학원신문
인터뷰, 임근준
최종편집 : 2020.10.9 금 13:00
기획문화
[광고 속 꼼수찾기] 불안을 자극하는 삶의 교과서, 보험광고김선희 / 이화여대 철학과 외래교수
한경은  |  femiwalke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92호]
승인 2012.09.06  14:59: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 사회를 이해하는 데 통계나 연구보고서보다 광고가 더 효과적일 때가 있다. 광고에는 그 사회가 지향하는 삶과 피하고자 하는 삶이 동시에 들어 있기 때문이다. 광고는 사회의 욕망을 보여주지만 동시에 그 사회가 느끼는 불안과 고통을 보여주기도 한다. 예를 들어 자동차와 아파트, 최첨단 모바일 기기 광고가 지향하는 삶을 보여준다면 보험 광고와 다이어트 광고는 벗어나고자 하는 삶에 가깝다.
 

  우리 사회 불안의 국면을 가장 잘 보여주는 것 중 하나가 보험 광고다. 다른 나라와 달리 우리는 방송에서 노인들을 위한 사망, 상해 보험 광고를 쉽게 볼 수 있다. 전화번호를 외치는 노 탤런트의 목소리는 개그프로그램에서 소재로 사용될 정도다. 이를 통해 우리가 돈 없이 나이 들고, 병들어 죽는 것을 두려워한 다는 걸 알 수 있다. 우리 사회는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안전망이 약하기 때문이다. 보험 광고는 한국 사회의 많은 문제가 개인의 책임으로만 귀결된다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 문제는 이런 광고들이 우리로 하여금 상업화된 시장에서 개인적 삶의 국면들이 해결되는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도록 만든다는 점이다.
   
 
광고는 개별 상품이나 서비스의 구매를 설득하는 차원을 넘어 삶에서 특정한 가치를 받아들이고 선택하 도록 부추긴다. 다시 말해 어떤 삶을 살아야 하고, 어떤 선택을 해야 하며, 무엇을 당연하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가르친다. 광고는 우리의 삶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우리에게 삶의 방식을 가르치고 각인시킨다. 문제는 기준이 강력하고 가치가 단일할수록 삶의 다양성은 부정되기 쉽다는 것이다. 이를 이해하는 것이 우리 사회를 냉정하고 깊은 눈으로 보는 첫번째 단계일 것이다.

 

 

 

< 저작권자 © 대학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974 서울특별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2관(대학원) 201호 대학원신문사  |  대표전화 : 02-881-7370   |  팩스 : 02-817-9347
인터넷총괄책임 : 편집장 | 게시판총괄책임 : 편집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장
Copyright 2011 대학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auon.net